HOT NEWS

2019-01-25 15:40:42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뽑은 ‘2019 올해의 차’로 선정됐습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하영선)는 23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9 올해의 차’ 시상식을 진행했는데요. 팰리세이드는 ‘2019 올해의 차’에 이어 ‘올해의 SUV’를 받아 2관왕에 올랐습니다. 검증받은 상품성에 가성비면에서 경쟁모델들 대비 우위를 갖추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요. 이날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현대차 국내 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은 “팰리세이드는 출시 40일 만에 약 4만3000대가 계약됐는데 지난해 국내 SUV 전체 판매량 수준으로 신드롬에 가깝다”며 “국내에 대형 SUV 시장이 자리잡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현대차가 단순히 차를 많이 파는 회사가 아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2019 올해의 디자인에는 폭스바겐 아테온이 수상했습니다. 대리 수상자로 나선 폭스바겐코리아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신동협 총괄팀장은 “아테온은 폭스바겐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차량이다. 수입 중형차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어일으키기를 기대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의 친환경차와 퍼포먼스 부문에선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와 벨로스터 N이 각각 수상의 영애를 안았습니다. 현대차 고객가치담당임원 이경헌 상무는 “넥쏘는 배기가스에서 오염물질이 없고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기능을 가진 새로운 개념의 차다. 전 세계 친환경차 시장을 이끄는 게임 체인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영선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회장은 “지난해는 주춤해진 수입차 대비 현대차의 약진 두드러졌고 글로벌 트렌드인 SUV 강세 흐름이 이어지면서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가 호평을 받았다”면서 “이런 결과는 지난해 BMW 화재 사태와 수입차 신차 적은 가운데 국산차가 신차를 많이 발표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8년엔 기아차 ‘스팅어’를 2017년엔 르노삼성자동차 ‘SM6’를, 2016년엔 현대차 ‘아반떼’를 2015년 인피니티 ‘Q50’, 2014년엔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를, 2013년엔 기아차 ‘K9’과 렉서스 ‘뉴 ES’를 ‘올해의 차’로 선정한 바 있습니다.

카리포트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