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차 (영상) 프랑스 대표 상용차, 르노 ‘마스터’를 말하다
신차

(영상) 프랑스 대표 상용차, 르노 ‘마스터’를 말하다

0



르노그룹의 대표 상용차(밴) 마스터가 국내 출시를 알렸습니다.

르노 마스터는 지난 1980년에 1세대 모델이 출시됐으며, 1997년에 2세대, 3세대는 2010년 출시하며 전세계 43개국에서 38년 동안 변화를 거듭하면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후 2014년 3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되며 현재까지도 유럽 지역 내 상용차 시장의 대표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있는 마스터입니다.

 

차체크기는 전장(마스터 L)X전폭X전고mm가 각각 5,050(5,550)X2,020X2,350(2,485), 휠 베이스 3,185(3,685)mm로 국내 중형 상용차 모델들과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습니다. 적재함 크기는 장X폭X고mm가 각각 2,505(3,015)X1,705X1,750(1,940)으로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해 1,300kg(1,200kg)의 실용성을 구축한 것이 특징입니다.

 

세미 보닛 차량만의 디자인을 통해 고급스러우면서도 당당한 이미지를 만들어 내고 있는데요.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통해 강인함과 당당한 인상을 줍니다.

 

사이드미러는 하단 보조 미러를 추가해 후방 및 사각지대 시계가 확보됐습니다. 넓은 슬라이딩 도어로 화물적재 및 하차가 쉬워 업무효율 및 편의성이 증대됐습니다. 타이어는 콘티넨탈이 기본으로 윈터타이어 패턴을 갖춘 사계절 타이어가 적용됐습니다.

 

실내공간은 운전자 중심의 디자인과 공간배치로 실용성 있는 실내로 디자인 됐습니다.

수납공간은 엄청나게 많아요. 무려 15개나 구비되어 있어요. 특히, 대형 화물차에서나 볼 수 있었던 오버헤드 콘솔이 있어 정리와 수납이 한결 편리해 졌고, 조수석 벤치 시트는 폴딩타입으로 테이블과 컵홀더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국내 출시된 2개 모델 마스터의 특징은 적재함입니다. 화물칸 공간활용성이 아주 뛰어납니다.

전륜구동 모델이 수입된 르노 마스터의 파워트레인은 3.0 트윈터보 디젤과 6단 수동변속기가 적용됐습니다. 최고출력 145마력, 최대토크 36.7kgm의 힘을 갖췄습니다. 특히, 적용된 파워트레인은 출발 가속영역인 1,500rpm에서 최대토크가 나오는데요. 최대 적재용량을 싣고도 여유로운 주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경제 운전을 돕는 ECO 모드와 오토스탑&스타트 시스템, 에코모드와 함께 에너지 스마트 매니지먼트(ESM) 등이 추가로 적용돼 연료효율성도 높아요.

인증받은 연비는 마스터 S 가 복합 10.8km/L, 고속 10.6km/L, 도심 10.9km/L.

마스터 L 은 복합 10.5km/L, 고속 10.2km/L, 도심 10.8km/L로 효율성 높혔습니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마스터는 기존의 경쟁 차종과 차원이 다른 수준을 갖추고 있다. 전륜 구동 방식의 마스터에는 도로 조건에 맞춰 구동력을 제어하는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 기능이 함께 제공되기 때문에 한국 지형과 날씨에 최적화된 주행 성능을 갖췄습니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과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차체자세 제어장치, 트레일러 흔들림 조절기능까지 기본 적용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은 기본 품목인데요. 동급 상용차 모델에서는 아직 적용된 바 없다고 하네요.

여기에 와이드 뷰 미러, EBD와 ABS의 적용,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BAS) 등과 함께 후방 경보 시스템, 오모빌라이저, 기어 변속표시는 물론 세미 보닛 타입 구조의 마스터는 충분한 충격흡수 존을 갖추고 있어 전방 충돌 사고 시 운전자와 탑승객의 안전을 확보해 줍니다.

 

르노삼성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그간 국내에서 판매되는 중형 밴 타입의 상용차 모델은 차량의 가격은 물론, 유지/보수를 위한 총 소유 비용이 높아서 개인 사업 및 중소형 비즈니스 규모에서 운영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라며, “르노삼성차는 마스터를 통해서 합리적인 가격과 유지, 관리의 경제성, 편리한 A/S 등을 제공하여, 중형 상용 밴 시장을 개척해 갈 것이고 시장 점유율을 10% 이상 차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내에 출시된 제품은 마스터 S(Standard)와 마스터 L(Large)의 2가지 버전으로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각각 2,900만원, 3,100만원으로 책정됐고요. 예약 판매가 시작된 후 현재까지 250대 계약이 됐다고 합니다.

 

TAGS
RENAULT master 르노삼성차 르노 마스터 상용차 화물차 van car carreport 카리포트
SHARE